안중근 기념관

KOREAN   ENGLISH

2010 서울시 건축상 최우수상
2011 한국건축가협회상 BEST7


서울 남산공원내
전시 및 집회시설
지하2층, 지상2층
4850m²


            
 
         

          

           
           

             

 

안중근 기념관

 


2010 년 준공된 안중근의사기념관은 구기념관의 뒤편의 작은 광장에 터를 잡았다 . 새로운 기념관이 자리 잡을 대지주변은 일제 강점기 때의 조선신사 터였다 . 60 여 년 전까지 신사참배를 종용 받던 대지 위에 안중근의사의 영정을 모시게 되는 것이다 . 기념관은 그 설욕의 땅을 파헤치면서 새롭게 태어나게 되며 대지에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.

주어진 가로 35m, 세로 49m 의 직사각형 대지 안의 흙을 건물의 체적만큼 들어내고 , 그것을 12 개의 메스로 분절해 같은 자리에 다시 앉혔다 . 마치 선큰된 대지의 틈에서 12 개의 기둥이 솟아나오는 듯한 형상을 취하게 된다 . ‘12' 라는 숫자는 안중근의사의 후광에 가려진 단지동맹 12 인의 역사적 인물을 의미하며 1909 년 자신의 무명지를 끊고 대한독립을 맹세했던 그들 속에서 안중근의사를 재조명하고자 하였다 . 낮에는 12 개의 육중한 기둥이 마치 위패와 같이 옛 신사의 터를 짓밟고 당당하게 서있을 것이며 , 밤에는 12 개의 메스가 조명과 함께 남산을 찾은 많은 이들에게 은유적으로 각인의 빛을 밝혀 줄 것이다 .

기념관을 무엇보다 기념관답게 만드는 것은 관람객이 체험하게 될 분위기와 마음가짐이며 그것은 기념할 대상을 상기시킬 수 있는 건축적 매개방식에 달려있다 . 이러한 일련의 작업이 결여된 기념관은 결국 현란한 전시방법과 아무도 읽지 않는 깨알 같은 글들로 채워져 있는 전시패널에 의지할 수밖에 없다 . 새 기념관에는 억지스런 연출을 최대한 배제한 채 남산의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제의공간을 제안했다 . 이 건물의 기념을 위한 의식은 주변보다 한단 낮은 선큰 레벨로의 진입에서 시작된다 . 관람객은 진입로 램프를 따라 걸으며 경계의 못에서 흘러내리는 박막의 벽천을 통해 안의사의 유묵과 어록을 접하게 된다 . 건물 반대편의 주출입구까지의 조용하고 긴 호흡의 여정은 현실과 과거의 전이공간이자 매개공간이 되며 기념관의 외부 전시공간이 된다 .

기념관은 기념공간이자 공공공간인 이중적 구조를 가졌다 . 전면의 성격만을 강조하고 이면의 기능을 무시한 기념관은 쉽게 일반인의 기억 속에서 잊히게 된다 . 기념하기 위한 대상만을 고려한 경건하고 엄숙한 분위기만을 고집하는 건물은 관람객의 발걸음을 계속 끌어들이지 못한다 . 새 안중근의사기념관은 균질한 반투명 재질의 외피를 가졌다 . 내부의 기능에 따라 외부와 열리고 닫힘이 다양하게 변화하며 , 어둡고 극적인 공간연출보다는 12 개의 박스 속의 밝고 다양한 내부공간을 만들어 낸다 . 제의적

환경을 위한 건축어휘는 밝은 공간에서도 , 외부에서도 가능하며 , 결국은 기념공간의 확장까지 가능케 한다 . 또한 , 건물 전면에 비워진 기념마당은 건물의 양면기능과 함께하는 도움공간으로 작동할 것이다 .

 

 

 

IMAGE